상사에게 중고화물차 설명하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여파로 소비가 위축된 와중에도 대구에 등록된 외제 승용차 수는 폭발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별히 젊은 연령층 사이에서 국산차 선호가 높아지면서 '카푸어', '리스 사기' 등 부작용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함께 커지고 있다.

14일 대구시 차량등록산업소의 말을 인용하면 요즘 1년간 대구시에서 등록된 승용차 수는 2011년 92만9천196대, 2016년 92만6천771대, 2018년 94만9천600대, 2014년 91만5천6대, 전년 107만7천75대로 나타났다. 이 중 국산차 등록 수는 2014년 12만574대, 2013년 11만7천181대, 2018년 11만2천777대, 2017년 16만8천318대, 전년 16만1천656대로 중고화물차매매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작년만 대구에서 6만3천340대의 수입차가 많아진 반면, 외제차는 8천733대 늘어나는데 그쳤다. 근래에 2년간 국산차 등록 수가 6만1천87대 많아지는 동안 수입차는 5만6천799대 불어났을 뿐이다. 국산차 증가세가 외제차 증가세의 5배에 가깝다.

image

특히 외제차 선호는 비교적 젊은 연령층 사이에서 더욱 두드러지고 있다. 전년 10대부터 30대까지 수입차 등록 대수는 4천79대 증가한 반면, 같은 연령층 수입차 등록 대수는 오히려 6천897대가 감소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통계가 나오면서 청년층의 과시형 소비 패턴 등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수입차 할부금 및 유지비용들을 감당하기 위해 저축을 포기하고 생활비 지출을 최소화하는 '카푸어(Car poor·경제력에 비해 비싼 차량을 구입한 이후 궁핍한 생활을 하는 사람)'가 되거나, 낮은 가격에 혹해 '자동차 리스 지원 계약'을 맺은 뒤 사기를 당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지동차리스 지원 http://edition.cnn.com/search/?text=중고화물차 계약은 일정 비용을 보증금으로 내면 승용차리스 지원업체에서 리스료를 일부 지원해 주는 것으로, 매월 부담 금액이 줄어든다며 구매자를 유치하고 있다. 하지만 리스료 지원을 갑작스레 중단하거나 보증금을 가로챈 직후 연락이 두절되는 등 구매자 피해가 발생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전년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자동차 리스 관련 상담 건수는 603건으로, 2014년(440건)에 비해 많이 불었다.